산업

“두산밥캣, 올해 1분기 실적은 시장기대치 부합 전망”

기사 본문

  • • 1분기 매출액 1조원, 영업이익은 952억원 전망
  • • 하반기부터 주요 시장 신제품 라인업 확대로 시너지효과 기대

 

IBK투자증권은 22일 두산밥캣에 대해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며, 하반기 주요시장 신제품 라인업 확대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밥캣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4.9% 늘어난 1조원, 영업이익은 4.6% 증가한 952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이라며 “매출액 증가는 북미지역에서 전분기와 유사하게 프로모션(가격할인과 보상판매 등)이 진행되면서 딜러들의 재고축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상현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매출액 증가율보다는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난해 성과급 미반영분이 1분기에 반영될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두산밥캣이 하반기부터 주요시장 신제품 라인업 확대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인도 시장은 3분기 BHL(Backhoe Loader) 출시를 통해 커버리지를 높여 2023년까지 시장점유율 3위 15%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시장에서는 3분기말 농기계용 트랙터(CT), 연말에 농기계용 로더(SAL) 출시가 예정돼 있다”며 “내년 1분기에는 건설기계용 로더(CWL) 출시를 앞두고 있는데, 특히 미국 농기계시장 진출이 추가되면서 소형 건설장비와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주가는 보수적인 가이던스, 방향성이 혼재된 북미 주택지표, 외국계 주요 주주의 일부 지분매각 등으로 약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선진국의 안정적인 주택부문 성장 전망과 신제품 출시를 통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미국 공공인프라 관련 도시재생 투자에 대한 기대감 등을 감안할 때 매력적”이라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