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황금폰 낸 줄 알았더니…” 정준영이 경찰에 제출한 휴대전화의 진실

    • • 정준영 씨, 지난 14일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 제출해
    • • 2주 전에 교체한 휴대전화를 제출해 큰 소득 없을 것으로 예상
    뉴스1

    가수 정준영 씨가 2주 전 교체한 휴대전화를 경찰에 제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빅뱅' 승리와 가수 정준영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들은 불법 촬영·성 접대 등 각종 성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증거 확보를 위해 두 사람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으나, 승리는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했다. 정준영 씨는 휴대전화를 제출했으나 "휴대전화를 2주 전에 교체했다"며 바꾼 휴대전화를 제출했다.

    정준영 씨는 처음 불법 촬영 의혹이 불거졌던 지난 2016년에도 "휴대전화를 잃어버려 제출할 수 없다"고 했다가 "휴대전화가 고장났다"며 진술을 번복하는 등 거짓 진술했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확보하지 못한 채로 정준영 씨 사건을 검찰로 넘겼고, 검찰은 당시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정준영 씨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들이 메신저 단체 채팅방에서 나눈 대화에서 각종 성범죄 정황들이 포착돼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휴대전화 확보는 이번 수사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전망됐다. 그러나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하거나, 최근 교체한 휴대전화를 제출해 큰 소득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