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결별 후 프로그램에서 위로받은 전현무가 내뱉은 말

    • • 라이관린, 남궁민 씨 출연해 전현무 씨 위로
    • • 유재석 씨 “오늘 (전현무 씨가) 까칠하다”라며 패널들에게 웃음 선사
    MC 전현무 씨가 이별을 위로하는 말에 "위로가 안된다"라고 말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4'에 라이관린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라이관린이 워너원 활동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이하 KBS 2TV '해피투게더 4'

    라이관린은 "이제 형들 없이 혼자 해야 하니까 외로움을 많이 탔다"라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지만 어떻게 보면 헤어지는 게 좋은 만남을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라이관린은 혼자 있을 때 워너원 음악을 못 듣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은 전현무 씨가 한혜진 씨와 결별 후 처음으로 진행한 녹화였다. 유재석 씨가 전현무 씨를 의식해 "오늘은 여러모로 '혼자'라는 얘기를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현무 씨가 "감사합니다"라며 시큰둥하게 반응했다. 라이관린도 "조심하겠다"라고 말해 전현무 씨를 웃겼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남궁민 씨도 전현무 씨를 위로했다.

    남 씨가 전 씨에게 "오랜만에 봤는데 잘생겨지셨다"라고 말하자 전현무 씨는 "위로가 안된다"라고 반응했다. 유재석 씨는 "오늘 (전현무 씨가) 까칠하다"라며 패널들을 웃겼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